외로운 우리형수 - 하




외로운 우리형수 - 하

0 255
외로운 우리형수 - 하





나는 형수님의 나시를 배에서 부터 들어 올렸다. 그러자 형수님이 두 팔을 들면서 도와준다.

이미 작정을 하고 온 형수님이기에 브레지어 같은건 있지도 않았다.

윗도리가 벗겨진 형수님의 젖가슴을 손으로 몇번 주물렀다. 그렇게 몰랑하고 부드러울 수가 없다.

나는 이제 속치마의 허리께로 손을 가져갔다.

속치마의 힘없는 고무줄은 내 손이 닿자 말자 들어주는 형수님의 엉덩이 아래로 내려가 버린다.

내 앞에서 발가벗겨진 형수님은 이제 나를 원하는 눈빛과 함께 거친 숨을 몰아쉰다.

나는 형수님의 허벅지를 벌렸다. 그리고 그 사이에 들어가 무릎을 꿇고 얼굴을 파 묻었다.

"하 앙~~ 하 핫... 으 흐 흐 흐~~ 하 하 하 학!!! 아 하 핫!! 크 하 하 핫... 으 흐~~"

나를 지켜 보던 형수님은 내 혓바닥이 보짓살에 닿자 몸을 벌떡 일으키며 두다리를 활짝 벌려준다.

"후르르르~ 후 르 릅!! 쭉..쭉... 흐 흐 흡!! 하 아~~ 후룩..후룩.. "

"으 흐 흐 흠~~ 하 항~ 서..서..선 새 앵 니 임~~ 하학... 학... 으 흐 흐 흐~~ "

벌써부터 내 턱이 미끈 거리는걸 봐서 형수님도 엄청 몸이 달아 있었던 모양이다.

나는 형수님의 보지를 빨면서 내 옷을 벗기 시작했다.

팬티를 벗고 런닝을 벗어 버리자 이제 우리들에겐 거치장 스러운 것이란 아무것도 없다.

"허허헉.... 혀.형 수 님.... 아 하 하 핫!!"

짜릿해진 내 몸, 갑자기 형수님이 내 조옺을 잡아 흔들어 대는 것이었다.

형수님의 손은 무척 뜨거웠다. 내 몸은 금새 짜릿한 기분이 들면서 잠시라도 가만히 있을수가 없다.

"쭈 우 우 욱!! 쭈 르 릅.... 하 하 합!! 흐 으~~ 쭈 죽...쭉..쭉.... 하 하 항~~ 쭈 루 룩..."

"허헉... 으 흐 흐 흐~~ 아 이 구... 흐 흣... 으 으 음... 하 아 ~~ 핫!! 으 흐 흐 ~~"

조옺을 흔들어 주던 형수님이 갑자기 몸을 일으키더니 입을 가져와 내 조옺을 빨아대는 것이었다.

비록 잠들기 전에 한바탕 딸딸이를 친적은 있었지만 오랜만에 안아보는 여자의 몸과

입으로 해 주는 뜨거운 애무로 인해 나는 곧 사정을 할 것만 같았다.

"혀..형 수 니 임~~ 하 하 학!! 아..아..안 되 게 엣 어 요 흐 ~~ 누..누..누 워 요 .. 흐 흐 흣!!"

내말이 무슨 뜻인지 이미 알고 있던 형수님은 곧바로 입을 떼면서 그자리에 누워버린다.

이제 형수님의 자그마한 몸위에 나를 실었다.

내 눈앞에는 부엌에서 봤던 커다란 유방이 출렁 거린다.

"추 릅!! 흐 흡!! 하 으 흐~~ "

나는 곧바로 섹스를 하려다가 한손으로 젖가슴을 만지면서 빨아 보았다.

"아 흐 흐 흥~ 하 으 으~ 서..서..선 생 님~~~ 하 아 핫... 으 흐 흐 흐~~"

형수님은 간지러운지 몸을 뒤틀며 신음소리를 내었다. 입에서 단내가 난다.

형수님의 얼굴을 보면서 아타까운 생각이 들었다. 오죽 했으면 나에게 이럴까?

나도 교사이기 이전에 한사람의 남자이지 않는가?

그리고 형수님도 아이들의 엄마, 한남자의 아내이기 전에 젊은 여자이다.

내가 젖가슴을 빨고 있는 동안 부풀어진 내 조옺이 축축히 젖어 들었다.

이제 형수님과 섹스를 하기 위해 나는 손으로 미끈거리는 질구에 조옺을 갖다 맞추어 놓았다.


" 하 하 학!! 하 항~~ 항~~ 아 하 하 하~~ 흐 으 으 으~~ 흐흡!! 흡!! 허 허 헙!!"

비록 끝에만 대었을 뿐인데 형수님은 엉덩이를 치켜 올리면서 빨리 넣어 지기를 재촉한다.

"뿌 지 직...뿌직... 허헉.. 칠퍽..칠퍽.. 철퍼덩...철펑... 흐 흐 흡!! 으 흐 흐 흣!!"

"하항...항... 하 아 아 핫!! 으 흐 흣... 하 아 후..... 흐 핫.. 서..서..선 새 앵.... 하합....으 흐 흐~~"

비록 아이를 둘씩이나 가진 여자지만 형수님의 보지는 정말 빠듯하고 느낌이 좋았다.

초여름의 열기는 벌써 11시가 넘어가지만 두사람의 몸을 땀으로 적셔 버렸다.

"철퍽..철퍽... 허헙... 츠윽..측.. 뿌직..뿌 북... 타..타..탁... 탁..탁.. 허헉..헉... "

내 몸과 형수님의 몸이 마찰이 되는 곳마다 이상한 소리가 난다.

그리고 두사람의 호흡 조차 점점 거세지고 신음소리도 요란해져 간다.

"으 흠... 항~~ 하항~~ 아 아 우~~ 흐 흣... 끼 아 하... 하핫... 으 으 으 읏... 크 흐 흐~"

내 목을 꽉 끌어안은 형수님이 입을 크게 벌린채 온갖 괴성을 지르면서 두 다리를 치켜 들었다.

내 조옺이 갑자기 뜨거워 진다. 그리고 축축한 느낌이 내 불알을 타고 흘러 내린다.

미친듯이 울부짖던 형수님의 신음이 조금씩 가라 앉으며

목을 잡았던 손에 힘이 풀릴 무렵 내 아랫도리가 짜릿해져 왔다.

"으 흐 흐 ~~ 타탁..탁.. 퍼벅..퍽...흐 으 흐 흐~~ 우 우 우 흐~~아 우 흐~~ 칠퍼덕..칠퍽... 허헉.."

나는 뜨거운 형수님의 질속에다 정액을 뿌려 넣었다.

짜릿한 그 순간 내 정신이 몽롱 해지며 온몸은 땀으로 뒤범벅이 되어 있었다.

우리는 한몸이 된 상태에서 떨어져 나가 이제 천장을 쳐다보며 호흡을 가다듬는다.

"흐 으 흡!! 하 우~~ 흐흡!!" 열어둔 방문 사이로 간간히 불어오는 바람이 그렇게 시원할 수가 없다.

"흐 흐 흠~~ 서..선 생 님... 내..내가 ...나..나 쁜 여 자 지 예? 흐 으 으~"

"흐으~ 아...아 니 죠... 흐 흡... 호..혼자 살다보니... 흐 읍... " 같은 처지인데 더이상 할말이 없다.

"흐흡... 처..처음에는 참을라꼬 했지만... 흐흣... 시..시간이 지나자... 도..도저히 못 참겠더라구예..흐으"

나이가 나보다 많이서인지 형수님은 솔직한 자기 심정을 털어 놓았다.

"저도 형수님이 처음 볼때부터 좋다는 생각을 했었어요... 이제...외로우시면 언제든지..."

형수님은 내가 말을 마치자 내 가슴을 꼭 껴 안아 준다.

그순간 축축한 분비물이 허벅지를 타고 주루룩 흘러 내린다.

우리는 몸에 묻은 분비물을 닦아 내지도 않은채 잠시후 또 한번의 정사를 치뤘다.

격렬했던 섹스를 두번이나 치룬 형수님이 내 방을 나간 시간은 세시가 넘어서였다.

다음날 내 밥상은 놀랄 정도로 달라졌으며 형수님이 내게 대하는 태도 역시 너무나 부드러웠다.

그렇게 며칠이 지나자 난 형수님의 눈빛만 보면 알수가 있었다.



0 Comments
SITE STATISTICS
  • 현재 접속자 42(9) 명
  • 오늘 방문자 343 명
  • 어제 방문자 384 명
  • 최대 방문자 577 명
  • 전체 방문자 37,241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