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출부 아줌마 - 단편




파출부 아줌마 - 단편

0 274
파출부 아줌마


나는 돈많은 집안에서 태여 났다.독자였다

집은 산에 위치한 별장에 파출부아줌마랑 같이 지내고 있다 .

아버지는 내가 서울시내서 공부를 하지 않는다며 나를 이곳으로 보낸것이다.

몇일전에 있던 아줌마가 몸이 안좋아서 대신 아줌마 여동생이 와서 일을 하는것이다.

아줌마는 30 이 넘었지만 아줌마라고 하기엔 너무 젊었다.

아줌마를 볼때마다 그 섹시한 몸매에서 나는 아줌마랑 하고 싶다는 충동이 생긴다,

아줌마가 반바지 그리고 쫄티를 입고 집안에서 오간다.

가슴은 좀 큰편이다. 쫄티로 감싸 안고 브래지어를 차긴 했다만 많이 출렁인다.

그리고 다리는 하얗고 반바지 속에 있는 팬티는 보일듯 말듯 하면서 나의 속을 태운다.그때마나 나는 어떡하면 아줌마와 한번 할수 있을 까 궁리한다.

밤에는 아줌마의 유방 그리고 하얀다리 그리고 아직 본적없는 아줌마의 그 은밀한 곳을 생각하며 딸딸이를 친다.

어떠케 따먹지 라는 숙제로 잠올때 까지 생각 하면서 잠든다.

하지만 궁리는 오래 가지 않았다

나는 친구 한데서 수면제 일종의 약을 구해 왔다.

나는 저녘밥을 먹고 낭후 나는 약을 주머니에 넣고 주방에 앉아있었다.

아줌마가 커피를 타려고 한다. 나는 속으로 어떠케 커피속에 약을 타지?

나는 일어서서 현관으로 다가갔다. 그리고 아차~!맞다.

나는 현관문을 열고 박으로 나갔다. 그리고 다시 들어오면서 아줌마 한테 말했다.

"아줌마 누가 찾아 왔어요 .전에 일하시던 아줌마에요"거짓말이였던 것이다

"그래?"하고 아줌마는 커피를 내려 놓고 박으로 나갔다.

나는 바루 이때다 하고 주머니에서 약을 꺼내 커피에 넣고 저었다.

아줌마는 바루 들어왔다."아무도 없는데"

나는 웃으면서 "거짓말이에요 너무 심심해서 거짓말 한번 했어요 "

"죄송해요 ~!"

아줌마는 풋 ~!하고 웃고 말았다.

"너는 집에 있는게 너무 따분해서 그러지?"애기할 사람두 없고 하니깐그랬지?"

"네" 아줌마를 쳐다 보면서 나는 웃으며 대답했다.

" 참 커피 식어요 빨리 마셔야죠"

나는 속으로 빨리 한입에 들이켜라 외쳤다.

아줌마는 커피를 들고 한모금 한모금 마시기 시작했다.

그리고 나는 일부러 방으로 돌아 들어갔다.

5분이 지났을까 ? 나는 다시 나가보았다.

아줌마는 커피잔을 손에 잡고 쇼파에 앉아서 자는것 같았다.

나는 아줌마 옆으로가서 아줌마를 손으로 깨워 봤다.

하지만 아줌마는 아무런 반응도 없었다.

아마 진짜 잠든거같았다.나느 친구가 준 약이 정말루 효과가 있다는걸 알았다.

나는 아줌마를 안고 내 방으루 향했다.안으로 가서 눕힌후 다시 나가서 준비해놓은 줄을 들고 와서 아줌마를 묵었다.

나는 이 기회를 놓지기 실었다.어떡에든 꼭 성공 시켜야 했다.

나는 속으로 약간 변태인듯 하면서 모든 것을 내뜻대로 하고 싶었다.

나는 온몸이 떨려 오는것을 느꼈다 .약간의 두려움과 작전이 성공 되가고 있다는 희열이기도 하다.

나는 아줌마의 반바지를 내리기 시작했다.나의 가슴은 쿵쿵 울리고 있었다.

나는 아줌마의 팬티를 내리면서 두눈으로 아줌마의 감겨있는 눈을 주시 했다 .

깨지 않을까?하는 두려움에 였었던것이다.

팬티를 내리고 나서 나는 깜짝 놀라따~!

아줌마의 그 은밀한 곳에 무성한 털이 없던것이다.

아줌마는 그 모든 털을 면도질 한것이였다.어린애가 털업는 듯 싶었다.

나는 손이 아줌마의 그 은밀한 부분에 손을 갖다 댔다.

아무런 경험이 없는 나는아줌마의 두 다리를 벌렸다.그런데 아줌마의 그 틈사이에서 이슬이 맺혀 있었다 .

나는 아줌마 그 무성한 털위에 올라 앉았다.

아줌마의 쫄티를 찢어버리고 양쪽으로 젖혔다.너무 찔긴나머지는 가위를 찾아서 잘라버렸다.아줌마의 유방은 브래지어에 감싸져있다.

아무런 저항을 받지 않고 나는 그 브래지어를 벗겨 내렸다.

순간 아줌마의 유방이 나의 눈앞에 나타났다 .나는 감탄 하였다.

나는 가슴을 보고 바로 입으로 젖꼭지를 빨았다.손으로 한쪽 젖꼭지를 손갉에 끼고 가슴을 비볏다.

가슴으루 어루 만지면서 나는 아줌마의 가슴을 번갈아 빨기 시작했다.

갑자기 나는 몸이 브르르 떨려왔다.사정을 하고 만것이다.

우연찬케 아주마의 배꼽에 사정하고 말았다.평소에 딸딸이 칠때와 완전 다른 기분이였다. 전기에 감전 한듯한 짜릿했다.

나의 머리에는 포로노에서 나오는 장면만 떠올랐다.난ㄴ 그모든것을 아줌마한데 써보고 싶었다.그러나 사정을 한 나의 자지는 쪼그러 들었다.

나는 입술로 아줌마의 온몸구서구석을 핥았다.입술을 빨때 조금 오래 했다. 그러다 나는 자지가 다시 힘이 솟는것을 느꼈다.

나는 순간 아줌마의 입으로 나의 자지를 가져갔다.

입을 벌리고 나의 자지를 입속에 넣었다. 약간은 이빨뗌에 아팠다. 하지만 나는 계속 움직였다.

나는 이러한 아줌마의 입에서 전해오는 촉감에 신음을 했다.

나는 아줌마의 그곳으로 눈을 돌리고 혀를 내밀고 보지문을 살짝 할았다.

나느 혀로 보지문을 열고 안으로 혀를 집어움직였다 .깊이 잠든 아줌마의 입에서 신음 소리가 들려 왔다.

그리고 보지 사이로 약간 많은 양의 보짓물이 흘러 나왔다.

나는 몸이 다시 또 떨려왔다 .또 사정을 한것이다.아마도 첨이라서 그런것 같았다

아줌마의 입안에는 나의 좆물이 입사이로 흘러 나왔다.나는 침대 옆에 앉아서 아줌마의 아랫배를 쓰다듬었다.잠시후 나의 자지가 또한번 힘이 생겼다 .

이번에는 아줌마 보지에 사야지~!

나는 아줌마의 다리 사이에 섰다. 나의 자지를 잡고 아줌마의 보짓문을 비벼가면서 아줌마의 보지속에 나의 자지를 삽입 시켰다.

나는 아줌마의 엉덩이를 잡고 나의 가지가 보지속에서 들락날락하는걸 바라 보았다.

나는 미끈미끈한 그 느낌이 좋았다.나는 자지를 빼고 아줌마를 엎어서 놓았다 .

그리고 다시 또 자지를 보지 속에 삽입시켰다.나는 빠르게 보지속에서 움직였다.

아줌마의 엉덩이와 나의 사이에서 팍팍 하는 살부딪치는 소리가 요란하게 났다.

한참 힘을 내서 박고 있는데 아줌마가 신음 하면서 깨어났다.

나는놀라고 말았다 .

하지만묵여있는 아줌마라 나는 계속 아줌마 보지를 향해 박아댔다.

아줌마는 입을 악물고 나를 노려 보면서 신음소리 까지 냈다.

"저 ~저~곧 쌀거 같아요"

아줌마는흥분된 얼굴로 웃으며 말했다 "괜찬아 이제 움직이지 마봐"

나는 아줌마 보지 속에 쌀까 약간 두려웠다

"아줌마 ~저저 진짜 싸요 정말 쌀꺼 같아요"

아줌마는 아의 말을 듣고계속 신음 하면서내가 계속 쑤셔 대는걸 보고있다

나는 참다참다 사정하고 말았다 결국엔 아줌마 보지속에 싸고 만것이다

하지만 아줌마는 신음하면서 엉덩이로 나의 자지에 비비면서 말했다

"잠결에 오줌 싸는줄 알았다"면서 웃으며 말했다.

나는 피곤한 나머지아줌마 등에 엎드리고 숨으쉬고 있었다.

아줌마는 만족한듯 "이런기분 첨이야 ........음~!"

나는 이때서야 아줌마의 손에 끈이 묵인것을 느끼고 끈을 풀어 주었다.

나는 아줌마 팬티를 주어서 아줌마 배위에 올려 주었다

약간 두려운 음성으로 " 죄송해요. 아줌마가 너무 예뻐서 참을수 가 없어서 그랬어요"

아줌마는 웃으면서 "괜찬아요 도련님.도련님 이번이 첨이죠?나도 손해 본건 아니에요 내가 이익인것 같은데 "하면서 나를 안아주었다.

그리고 옷을 다시 입으면서 "걱정마요.사장님한데 얘기 하지 안을게요"

아줌마는 휴지를 빼서 보지를 딱으면서 말했다

"앞으로 하고 싶으면 얼마던지 말해요 도련님 자지만을 위해 내 보지는 항상 열러 둘게요"

그러면서 방문을 열고 박으로 나갔다

뜻박이였다.아줌마가 깨어 나서 나한테 크게 화를 낼줄 알았는데 ~!

나는 아줌마가 그렇게 개방적인줄 몰랐다

나는 아까 벌어진 일을 생각 하면서 흥분을 깔아 앉힐수가 없었다.

나는 다시 팬티만 입고 아줌마의 방을 향해 걸어 갔다.

잠시 망설리이다가 아줌마의 방을 노크도없이 열었다 .

순간 나는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아줌마가 누워서 자위를 하고 있던것이다.

"아줌마"나는 아줌마를 불렀다

"아줌마는 나를 보고 흥분된 목소리로 "도련님 빨리 저를 어떻게 해주세요"

나는 들어서서 팬티를 벗고 아줌마를 다시 안았다.

나는 다시 아줌마와 운우지정을 나누었다



-------------------------------------------------- ---------------


(끝)

0 Comments
SITE STATISTICS
  • 현재 접속자 62(6) 명
  • 오늘 방문자 349 명
  • 어제 방문자 381 명
  • 최대 방문자 577 명
  • 전체 방문자 24,218 명